logo

한국어

사진정보

Bokeh 사진 이야기(1)

2019.07.25 22:37

chugger/이종건 조회 수:826 추천:7

보케(Bokeh)사진

 

                                                                                                        20190725일 흐리고 비

보케란 어원은 일본에서 흐릿하단 뜻에서 유래되었다는 것이 거의 정석으로 알려졌다.

그 후 1990년 후반기에 영어로 보케(Bokeh)란 용어가 만들어 진 것이다.

 

 

우리는 주로 빛망울이라고 부른다. 허지만 아웃 오브 포커스(out of focus)란 의미와도 통하는 것 같다. 주로 인물 사진에서 많이 응용된다.

초점이 맞지 않아 흐릿한 사진. 몽환적인 사진 같은 것으로 추억이나 회상을 표현하고 싶었다.

내가 보케 사진을 찍고 싶은 것은 위와 같은 간단한 이유에서였다.

 

 

사진경력도 제법 되어서 어느 정도의 국민 포인트엔 두루 다녔다...철 따라서...

내 자신의 생각으론 그 사진이 그 사진...비록 다르다 하지만 유사사진에는 틀림이 없었다.

 

 

여기에서 처음 생각하고 실천해 본 것이 약 10여년전 500mm 반사 렌즈였다.

지금 와서 생각해 보면 참 웃기는 것이었다.

 

 

그 후 공부 하고 보고 생각해 또 공부하고....

물론 조리개 개방에서 일어나는 아웃 포커싱(out of focus)에 대해서도 열심히 촬영해왔다.

..인물사진을 안 찍다보니 뭔가 또 궁금해졌다. 난 아직도 사람이 들어간 풍경사진을 안 찍는지 못 찍는 것인지 하여간 별로 관심이 없었고 지금도 관심이 별로이다.

물론 인공 구조물 자체도 구도에서 빼려고 노력하고 파인더를 드려다 본다.

 

 

차츰 차츰 눈이 트이고 노력의 결과 제법 많이 알게 되었다.

보케를 만들어 주는 기법도 있겠지만 나는 주로 렌즈로 만드는 편이다.

보케는 주로 조리개의 날개수와 조리개의 날개 모양에 따라서 보케의 모양이 다르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보케의 모양도 반사렌즈에서 만들어지는 도우넛 형태(링 형태),

배롱나무 도우넛보케.

배롱나무 도우넛.jpg

 

빛이 들어가 확산광 같은 영롱한 원형형태.

사각형태..비눗방울형태, 회오리형태, 붓텃치형태, 등 제법 많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난 노인네지만 지금도 호기심이 많은 편이다. 이것저것 사서 모으고 써보고 ...즐거웠다.

 

그러나 어느 특정형태의 보케는 주로 오래전 만들어진 2차대전 종료 후 서독과 동독(펜타곤)에서

만들어진 스크류 방식의 M42마운트 렌즈들이다. 물론 후지론도 있지만...이것도 역시 M42마운드....

오래전 이곳 사용기 렌즈 역사에서도 썻지만 독일의 유명한 광학기기들은 미국과 구 소련에서 똑 같이 나누어 가져갔기 때문에 어느 렌즈는 이름만 다르지 또 같은 광학특성의 렌즈들이 제법 있다.

요즘 우리가 사용하는 렌즈같이 자동 핀은 없고 모두 수동의 렌즈들이고 주로 단렌즈들이다.

그러니 눈이 어둡거나하면 조금은 어려울 수도 있다.

 

이런 렌즈에서 제일 어려운 것은 그냥 찍는 것이 아니라 풍부한 감성과 느낌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그리고 모든 피사체에서 반사되는 빛을 읽을 수 있어야 멋진 사진을 얻을 수 있다.

물론 이런 것들은 반복적인 연습도 있겠지만 배우는 것이 훨씬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한다.

그렇다고 내가 뭐 고수는 절대 아니고 난 지금도 배우고 연습하는 노인네 일뿐이다.

 

난 주로 봄에서 가을까지 촬영한다.

겨울이 되면 흑백의 세상이 되기 때문에 구분된 빛을 본다는 것이 나에겐 조금 어렵기 때문이다.

사진은 빛으로 그린 그림이라고 알고 있고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

난 가끔 남들이 다 찍는 연밭에는 가끔 반사렌즈 한 개만 들고 나가기도 한다.

 

여기 잠깐...많이 볼 수 있고 비교적 저가인 500mm 반사렌즈 이야기이다.

가격은 저렴해 좋지만 최소 초점 거리가 8m이다.

이것이 문제이다. 대략 600m 단렌즈 보다 초점거리가 더 멀기 때문이다.

그래 피사체 보기가 쉽지 안다는 것이다.

반사렌즈에서 이상적인 것은 접사도 되는 250m 최상인데 너무 비싸고 구하기도 어렵다는 것이다. 이베이에 가끔 보이는데....순간에 팔릴 정도이니...아마 세계의 모든 사진가들이 선호하는 것 같다.

 

이런 곳에 가격을 이야기하는 것이 좀 이상하겠지만 ...

참고 정도라면 일백오십만원 이상은 되어야 한다.

보케를 만든다고 오래된 렌즈가 다 좋은 것은 절대 아니다.

곰팡이없고 대물, 대안 렌즈에 흠집도 없어야 하고 헤이즈현상도 없이 맑은 것이 상급이다.

물론 크리닝 흠집도 없어야 하고......

소장가치로 볼 때엔 부속품들이 전부 있는 것들이 좋은 것이라고 생각한다,

많은 관심 주시면 다음 편으로 이여지려고 합니다.

직타라 옷자 용서해 주세요..

 

길어지면 안보는 것.

조금의 도움이라 생각하시면 한 줄의 댓글이라도..굽신 굽신.

 

 

                  중부지방 장마랍니다.

                                  건강하시고 좋은 사진 많이들 하셔요.

 

                                                               댓글에 늘 감사 드리는 처거/ 이 종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5 여연이 생각하는 풍경 그 1편 (카메라 셋팅) [35] 餘演/여연 2021.10.26 872
124 여연의 풍경은.. 사용기부터 (프롤로그) [13] 餘演/여연 2021.10.25 467
123 (처거)사진기 이야기.1편. [26] chugger/이종건 2021.08.18 1103
122 (처거)내 생각의 렌즈들 이야기. [44] chugger/이종건 2020.07.18 1574
121 (처거) 망원렌즈 사용요령. [64] file chugger/이종건 2019.12.23 3720
120 아주 작은팁. [35] file chugger/이종건 2019.09.10 1927
119 CPL 필터 이용하기. [64] file chugger/이종건 2019.08.26 2642
» Bokeh 사진 이야기(1) [31] file chugger/이종건 2019.07.25 826
117 내가 사랑하는 렌즈들(1) [28] file chugger/이종건 2019.07.24 1010
116 여름이지만. [26] file chugger/이종건 2019.07.02 473
115 에궁. .꽁수 부리다가. [20] file chugger/이종건 2019.05.03 834
114 데이터 저장 이야기 #2 [14] file chugger/이종건 2019.02.06 603
113 데이터 저장 이야기#1 [21] file chugger/이종건 2019.01.15 727
112 니콘 z7사용기 [11] ♥낭만/현영찬♥ 2018.10.22 1420
111 사진은 컨디션... [32] file chugger/이종건 2018.09.18 936
110 사진의 포맷(Format) 판형 [26] chugger/이종건 2018.09.04 1178
109 DXOMARK 를 공유합니다. [25] file 성비 2018.05.04 2154
108 짐벌해드 [3] 垈山/류기태 2018.01.14 3672
107 강추위에 렌즈관리 [34] file chugger/이종건 2018.01.12 2986
106 DR과 ISO [44] file chugger/이종건 2017.12.05 2883
105 시그마아트1.8 14 초광각렌즈구입 테스트샷 [12] file 봉이 /김건수 2017.08.27 1770
104 [re] 시그마아트1.8 14 초광각렌즈구입 테스트샷 [1] 봉이 /김건수 2017.08.28 2918
103 펌웨어 업그레이드. [19] chugger/이종건 2017.08.17 1499
102 밝은 렌즈의 위력 [29] 안단테/禹勝戌 2017.04.07 3924
101 렌즈 이야기 4편. [37] file chugger/이종건 2017.02.19 2865
100 렌즈 이야기 3편. [35] chugger/이종건 2016.12.31 2463
99 메모리 카드. [27] chugger/이종건 2016.12.29 2582
98 렌즈 이야기 2편 [40] chugger/이종건 2016.08.21 3412
97 렌즈 이야기 1편 . [50] chugger/이종건 2016.08.16 3046
96 5DsR 다섯 번째 이야기 [11] chugger/이종건 2016.06.05 3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