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여행/출사new comment

H13-17-1062w.jpg

* 오카방고델타의 호수에서 본 연꽃의 반영입니다.

 

 

오카방고 델타 (Okavango Delta) 는 내륙에 위치한 거대한 삼각주입니다.

아프리카 대륙의 보츠와나 (Republic of Botswana) 응가밀란드 (Ngamiland) 구에 있는  세계에서 가장 큰 습지대인데

1996년 국제 습지조약 (람사르협약) 으로 습지 보호지역으로 지정되었으며

2014년 유네스코(UNESCO) 세계유산 (자연유산) 으로 등재된 유명한 생태계의 보고입니다.

등재된 면적은  약 2백만 ha 입니다.

보츠와나.JPG

 


이곳은 원래 칼라하리 사막을 흘러서 인도양으로 흐르는 오카방고 강이었으나

아프리카 대륙의 지각변동으로 강물이 끊겨서 바다로 흐르지 못하고 말라버린 지역입니다.

비가 내리는 5월에서 9월 사이의 우기에는 이 사막지역이 강과 아름다운 호수가 되고 동식물이 번창하게 됩니다.

또 반대로 건기에는 이 호수가 말라버리고 사막이 되는 특이한 지형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지역은 이 호수들이 완전히 마르지 않고 사막형 습지로 남아 있습니다.

그러니까 호수와 사막과 습지가 공존하는 특별한 장소입니다.

특별히 사진 촬영을 좋아하는 우리들에게는 육,해,공에서 아주 멋진 출사지 입니다.

보츠와나는 우리가 무비자 입국으로 들어갈수 있습니다.

오카방고 델타를 여행하기 위해서는 만만한 도로도 없고 늪지뿐이며 또 중간 중간이 강으로 되어 있어서 개별 여행이 불가합니다.

또 야생동물도 조심해야 하구요....

그래서 현지인들의 도움을 받아야 합니다.

물론 건기에 특수 제작한 사륜구동차를 이용하는 방법도 있지만

더 멋진 방법은 지역민들을 고용해서 도움을 받고 모코로 라고 불리는 통나무 배를 타고 들어가는 방법입니다.

모코로는 큰 통나무를 깍고 그다음에 작은 나무를 이어서 손으로 만든 작은 보트인데 보통 길이가 2m 정도이고 폭이 6-70cm 정도로 매우 적읍니다.

그래서 이배는 장대로 운행하는 사공과 그리고 여객 1명 혹은 2명이 탑니다.

이걸 타면 배가 좌우로 심하게 흔들려서 쉽게 전복되기 때문에 타는 사람이 균형을 잘 잘아 주어야 한다고 합니다.

H13-17-1061w_2.jpg

* 오카방고델타의 섬으로 들어가는 배 모코로 입니다. 3인승 배인데 보시는거처럼 좀 위험 합니다. 실제 넘어저서 빠지는 경우도 있지만 호수가 깊지 않아서 위험하지는 않습니다.

 

 

오카방고델타의 삼각주 안에는 물이 빠저서 육지가 되고 사막이 된 지역이 많이 있습니다.

이 지역으로 배를 타고 들어가서 캠핑을 하면서 삼각주를 구경합니다.

삼각주 지역의 호수는 보통 깊이가 1m 정도인데 배가 넘어저도 위험 하지는 않습니다.

다만 주변에 하마나 악어등 야생 동물들이 있어서 위험합니다.

H13-17-0775_1_2.jpg

 

H13-17-1392_1_2.jpg

 

 

 

 

이번 투어는 원주민에게 안내를 의뢰했으며 저는 개인 식수용 물만 준비했습니다.

아 물론 이 지역의 물이 매우 깨끗해서 지역민들은 이 물을 그냥 마십니다.

삼각주 지역의 섬으로 이동할떄는 주민들의 모코로를 이용했고

또 섬에서는 3일을 지냈는데 함꼐간 주민들이 식사를 준비해 주고 또 모코로를 이용해서 주변을 구경시켜 주었습니다.

우리는 섬에 도착하자마자 캠핑용 텐트를 준비했습니다.

그리고 개인용 화장실을 준비했습니다.  화장실은 텐트 주변에 깊이 50cm 정도의 구멍을 파고 이용했습니다.

 

오카방코델타 지역내에서 관광은 원주민의 안내로 팀을 이루어서 할수 있습니다.

아래는 오카방고델타의 모습들 입니다.

H13-17-0346w_2.jpg

입큰 새 팰리칸의 비행입니다.

 

H13-17-0617w_2.jpg

얼룩말의 대장이 무리를 위해서 주변을 경계하는 모습입니다.

 

H13-17-0899w_1.jpg

내가 들어갔던 섬의 모습입니다.

 

H13-18-2534w_1.jpg

오카방고 강이 흐르는 모습입니다.

 

 

추신:  회원여러분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그동안 1년동안 사진저서를 출판하느라고 자주 뵙지 못했습니다.

이제 출사 후기를 통해서 아프리카 여행기를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78 홍도 다녀오기 [14] file 김수 2021.09.06 924
377 강원도 고성 서낭바위 [10] file 修岩/정명곤 2021.07.22 1223
376 신천대로 야경 [2] file 희주 2021.04.21 1162
375 어저께 앞산 야경 담아봤어요 올만에 야산도 타보고 좋았어요 [6] file 희주 2021.04.17 1025
374 둔45-사막의 붉은언덕-나미비아 [5] file 에스벅 2021.04.04 664
373 호수위의 멋쟁이-홍학 [6] file 에스벅 2021.03.05 345
372 아프리카 여행 준비하기 [8] file 에스벅 2021.03.03 272
» 오카방고델타-보츠와나-아프리카 [8] file 에스벅 2021.02.15 262
370 거문도 출사 [15] file 김수 2020.12.31 543
369 매생이 양식장 [11] file 김수 2020.12.24 496
368 제주 출사 여행중에 한컷 [3] file 희주 2020.12.18 335
367 주천 생태공원 2 [13] file 김수 2020.11.05 709
366 어제 주천 생태공원 1 [8] file 김수 2020.11.05 440
365 선운사 단풍 [9] file 김수 2020.09.22 912
364 방태산 가을여행 [9] file 김수 2020.09.19 485
363 여수 사도여행 [4] file 김수 2020.09.16 326
362 안동 병산서원 베롱나무 기대하고 갔는데 아직이네요 [5] file 명지 2020.08.13 530
361 울릉도 여행 6(못다한 이야기) [6] file 김수 2020.03.23 737
360 울릉도 여행 5 [8] file 김수 2020.03.21 561
359 울릉도 여행 4 file 김수 2020.03.21 411
358 울릉도 여행 3 file 김수 2020.03.21 386
357 울릉도 여행 2 [1] file 김수 2020.03.21 419
356 울릉도 여행 1 [1] file 김수 2020.03.21 337
355 북한 일상 6 [6] file 김수 2020.03.14 405
354 북한 일상 5 [5] file 김수 2020.03.12 344
353 북한 일상 4 [7] file 김수 2020.03.04 453
352 페로 제도(Faroe Islands) 출사 이야기 [14] file 주안 2020.02.27 312
351 북한 일상 3 [5] file 김수 2020.02.27 426
350 북한 일상2 [9] file 김수 2020.02.18 563
349 북한 일상 [13] file 김수 2020.02.17 5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