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여행/출사new

00-DSC08817-c.jpg

2023년 2월 16일,

낭만포토회원 5명과 함께

미국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LAX에 도착한 후,

LA 인근에서 하룻밤을 보내고

하루 종일 차를 몰아 2월 18일 저녁에 Page에 도착했다.

 

Kanab에 도착했을 무렵

Daily Lottery 마감 시간이 다가와서

일단 두 명만 Daily Lottery를 신청했다

Page에 도착해서 결과를 확인하니 탈락이었다.

 

2월 19일,

호스슈 밴드 일출 촬영을 마치고

숙소로 돌아와서 웨이브 퍼밋을 받기 위해

다시 Coyote Buttes North(The Wave) Daily Lottery를 신청했다.

 

02-DSCN8595-c.jpg

그동안 우한 폐렴이라는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웨이브 추첨 방식에 변화가 생겼다.

 

우한 폐렴 이전에

웨이브 추첨 방식은

커냅(Kanab) BLM 오피스에서

뺑뺑이를 돌려서 10명을 뽑는 방식이었다.

 

좁은 사무실에

적게는 100여명에서

많게는 200명 이상의 지원자들이

입추의 여지없이 빼곡이 들어선 가운데

(들어오지 못한 사람은 바깥에 서 있어야 했다)

 

뺑뺑이를 돌리는 순간에

바늘 떨어지는 소리도 들릴만큼

모두 잔뜩 긴장된 채 숨죽여 결과를 기다리곤 했다.

 

번호가 적힌 구슬이 나올 때마다

떨어진 사람들의 장탄식이 장내에 울려퍼졌다.

현장에서 추첨할 때의 긴장과 스릴감은 정말 손에 땀을 쥐게 했다.

 

04-DSCN8385-c2.jpg

그러나 우한 폐렴 이후에

더 이상 사람들이 한 자리에 모일 수 없어서

BLM측에서는 다른 추첨 방식을 고안해 내게 되었는데

 

그것은 기존의

Advanced Lottery와는 별개로

당일 추첨방식인 Daily Lottery를 새로 만들게 된 것이다.

 

이러한 Daily Lottery는

위치 기반으로 만들어졌는데

아무 곳에서나 신청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동쪽으로는 Page 인근,

서쪽으로는 자이언 캐년 인근,

남쪽으로는 노쓰림의 관문인 Jacob Lake,

북쪽으로는 오더빌 인근 이내에 있는 사람들만 

지원이 가능하게끔 만들어진 시스템이었다.

 

게다가

오직 셀폰으로만 가능한데다

인터넷이 연결되었다고 다 신청 가능한 것이 아니라

 

버라이즌이나 티모빌,

AT&T처럼 미국내 회선이 아니면

한국의 셀폰은 로밍이 된 셀폰만 신청이 가능했다.  

 

06-DSCN8698-c.jpg

이러한 Daily Lottery는

기존의 10장의 퍼밋에서 16장으로 늘어났다.

말하자면 웨이브 입장 인원이 10명에서 16명으로 늘어난 것이다.

 

Daily Lottery는 매일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만 신청할 수 있고

한 사람당 신청비는 9불, 결과는 당일 저녁 7시에 발표되었다.

 

19일에 우리는

네 사람이 지원했으나 네명 다 탈락했다.

하지만 아직 우리에게는 여유가 있었기 때문에 초조하지는 않았다.

 

11-DSC01522-c.jpg

20일 월요일, 이번에는

로밍을 해오지 않은 사람들까지

다 로밍을 하게 만들어서 6명이 신청했다.

 

6명이 신청할 경우 모두 54불의 비용이 들었다.

추첨 방식 변경 이후에 BLM만 돈을 버는 상황이 되었다.

 

그날 저녁,

자이언 캐년의 일몰 촬영을 마치고

숙소로 돌아와서 한명씩 한 명씩 확인해 보았지만

이번에도 모두 다 탈락하고 말았다.

 

12-DSCN4242-c.jpg

2월 21일 화요일,

자이언 캐년 오버룩의 일출 촬영 후에

6명이 모두 각각 다른 위치에서 Daily Lottery를 신청했다.

 

그리고는

브라이스 캐년으로 이동했다.

 

브라이스 캐년에서는

웨이브 당첨여부를 확인할 수 없었기 때문에

그 다음날, 카멜 정션까지 와서야 결과를 확인하게 되었는데

 

우리는 약간 불안한 마음으로

한 사람, 한 사람 당첨 여부를 확인했다.

그러나 이번에도 모두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13-DSC02859-c.jpg

2월 22일,

카멜 정션에서

모두 탈락된 것을 확인하자마자

나는 팀원들에게 남은 일정에 대한 상황을 말해주었다.

 

그리고 오늘 웨이브 신청 후에

또 떨어질 경우 어떻게 할지를 의논했다.

 

격론 끝에

오늘 추첨에서 또 떨어지면

웨이브는 포기하고 다른 일정에 집중하자는 쪽으로 의견이 모아졌다.

 

카멜 정션에서

두 사람이 신청한 후에

다음 사람이 신청하려고 핸드폰을 찾았는데

거기에 핸드폰이 없었다. 핸드폰이 사라진 것이다.

이 에피소드를 다 이야기하려면 이야기가 길어지므로 생략...

 

14-DSCN8718-c.jpg

그 날 저녁,

이번에도 모두 탈락하면

이제 아치스로 이동할 계획이었다.

 

긴장된 마음으로

한 사람씩 확인하기 시작했는데

6명 중 3명이 모두 탈락이었다.

 

이번에도 모두

고배를 마시는 것이 아닌가하는

불안감과 초조함이 물밀듯 몰려왔다.

 

15-DSCN3964-c.jpg

 

나의 차례가 되었다.

이메일을 열고 Recreation.gov를 클릭했다.

첫줄에 Congratulations!라는 글이 눈에 확 들어왔다.

네 번 떨어지고 드디어 5일 만에 당첨된 것이다.

 

5일 동안

 신청 비용으로만

216불(1,300×216=280,800원)의 비용이 들었으며

당일 웨이브 입장료 포함하면 모두 270불의 비용이 들었다.

 

16-DSC02679-c.jpg

더 웨이브(The Wave)가 있는

버밀리언 클리프 National Monument는

19세기 서부 개척 시대부터 목장 지역으로 알려져 있었지만

 

웨이브의 진가가

본격적으로 알려지게 된 것은

1990년 대 중반 독일의 어느 다큐 촬영팀에 의해서였다.

 

17-DSCN8636-c.jpg

초창기엔 극소수의 사진 촬영가나

오지 여행 매니아에게만 알려져 있었고

당연히 퍼밋 시스템 같은 것도 존재하지 않았다.

 

그러다가 방문자 수가 점점 늘어나자

웨이브가 있는 Coyote Buttes North 지역의 보호를 위해

인터넷 신청으로 10명, 워크인 퍼밋으로 10명만 입장할 수 있게 법이 만들어졌다.

 

18-DSCN8485-c.jpg

2,010년까지만 해도

웨이브에 들어가는 것은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었다.

 

당시만해도

웨이브 추첨에 떨어지면

다음날 번호를 두 개 주었기 때문에

처음 온 사람들보다 당첨 확률이 두 배나 높았고,

 

성수기를 제외하면

하루에 적게는 20명, 많아야 50명 미만이어서

이틀이면 대부분 당첨되던 시절이었다.

 

19-20230223_225237-c.jpg

당시 웨이브 워크인 추첨 장소는

커냅(Kanab)과 페이지의 중간쯤에 있는

White 하우스 트레일헤드 부근에 있었는데

 

2011년 즈음에

커냅의 BLM 오피스로

추첨 장소가 바뀌면서부터

웨이브 지원자가 갑자기 늘어나기 시작했다.

 

당일에 떨어진 사람에게

번호를 두 개 주던 특혜는 사라졌고

그 때부터 워크인 퍼밋 받기는 하늘의 별따기가 되었다.

 

DSCN2037-c.jpg

2024년 2월 중에

제 3차 낭만포토 "더 웨이브" 출사가 있을 예정입니다. 

관심 있으신 분은 낭만포토 현대장님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문의 폰 010-3530-446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9 낭만포토클럽 9차 바단지린 출사 [17] file 운월(雲月)/정상호 2023.08.12 2145
» 더 웨이브(The Wave) 입성기/ 2023년 2월 버전 [7] file 주안 2023.03.15 2883
387 내장산 우화정출사 [8] file 김수 2022.12.22 3213
386 경북 청량사 [10] file 김수 2022.10.26 3900
385 제주도 여행 2 [5] file 김수 2022.07.15 4435
384 제주도 여행 1 [1] file 김수 2022.07.14 2792
383 [이태리] 오르비에또(Orvieto) 의 풍경 속에 [2] file 인슈제즘/李承鎭 2022.07.13 1774
382 임한리 [2] file 김수 2022.04.26 2123
381 부여 나래공원의 아침 [4] file 잠사자/서유성 2021.12.10 1837
380 진해 내수면 연구소.! [4] file 親友(문정주) 2021.12.04 905
379 고흥이야기 9 [12] file 김수 2021.12.03 779
378 홍도 다녀오기 [15] file 김수 2021.09.06 1492
377 강원도 고성 서낭바위 [10] file 修岩/정명곤 2021.07.22 1850
376 신천대로 야경 [2] file 희주 2021.04.21 1376
375 어저께 앞산 야경 담아봤어요 올만에 야산도 타보고 좋았어요 [6] file 희주 2021.04.17 1183
374 둔45-사막의 붉은언덕-나미비아 [5] file 에스벅 2021.04.04 891
373 호수위의 멋쟁이-홍학 [6] file 에스벅 2021.03.05 510
372 아프리카 여행 준비하기 [8] file 에스벅 2021.03.03 1012
371 오카방고델타-보츠와나-아프리카 [8] file 에스벅 2021.02.15 399
370 거문도 출사 [15] file 김수 2020.12.31 720
369 매생이 양식장 [11] file 김수 2020.12.24 655
368 제주 출사 여행중에 한컷 [3] file 희주 2020.12.18 479
367 주천 생태공원 2 [13] file 김수 2020.11.05 857
366 어제 주천 생태공원 1 [8] file 김수 2020.11.05 533
365 선운사 단풍 [9] file 김수 2020.09.22 1040
364 방태산 가을여행 [9] file 김수 2020.09.19 619
363 여수 사도여행 [4] file 김수 2020.09.16 455
362 안동 병산서원 베롱나무 기대하고 갔는데 아직이네요 [5] file 명지 2020.08.13 641
361 울릉도 여행 6(못다한 이야기) [6] file 김수 2020.03.23 904
360 울릉도 여행 5 [8] file 김수 2020.03.21 684